UIUC 한인 남학생 추락사

0

주차건물서 떨어져 숨진 듯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UIUC)에 재학중인 한인 남학생이 추락사가 뒤늦게 알려졌다.

뉴스-가젯 등의 어나바-샴페인 지역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6시55분 교내 주차장 앞에 한 남성이 떨어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곧 현장으로 출동했고 서모(23세)씨를 발견했지만 서씨는 현장에서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서씨가 주차 건물 옥상에서 떨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옥상에서는 서씨의 개인 물품이 발견됐다. 경찰 초동수사 결과 서씨는 이날 4시반 이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샴페인카운티 검시소는 부검결과를 통해 서씨가 옥상에서 떨어지면서 생긴 외상으로 숨졌으며 보다 자세한 검시는 추후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UIUC경찰과 카운티 검시소는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시카고 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