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1달러에 SF까지 갈 수 있어요”

0
[LA중앙일보]
저가 장거리 버스 ‘메가버스’
애너하임 노선 6일 개통

단돈 1달러만 내면 샌프란시스코까지 갈 수 있는 버스를 애너하임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OC레지스터는 저가 장거리 버스인 메가버스가 오는 6일 애너하임 노선을 개통한다고 보도했다.

메가버스는 애너하임 교통통합센터(ARTIC)에서 샌프란시스코, 샌호세, 오클랜드를 오가게 된다. LA와 다른 도시에도 정차한다.

버스는 노선마다 하루 2~5번 운행한다. 시간은 애너하임~샌프란시스코 구간 8시간30분, 애너하임~샌호세는 7시간40분, 애너하임-오클랜드는 8시간 15분 걸린다.

승차요금은 1달러부터. 마이크 알비치 메가버스 대변인은 “각 구간, 각 노선마다 최소 한 개 좌석 요금은 1달러가 보장된다. 단, 누가 가장 먼저 사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탑승 날짜가 가까울수록 요금은 올라간다. 화·수·토요일에 1달러 승차권을 살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설명했다. 현재 2015년 1월 8일 애너하임에서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편도 버스 요금은 5~39달러다.

메가버스는 화장실과 무료 무선인터넷(와이파이)을 갖추고 있으며 1~5달러를 추가로 내면 창가 옆 등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다.

메가버스는 애너하임 노선 운행 첫해 4만 명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06년 시카고에서 시작된 메가버스는 2007년 캘리포니아에서 운행했다가 서비스를 중단한 뒤 2012년 다시 개통했다.

현재 LA와 버뱅크, 리버사이드, 샌프란시스코, 샌호세, 오클랜드, 새크라멘토를 오가고 있으며 애너하임은 가주 내 8번째 운행 도시다.

메가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Megab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재희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