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 스마트폰 ‘최고 제품상’

0
[LA중앙일보]
모바일월드콩그레스서
G3·갤럭시S6 엣지 수상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5(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5)’에서 나란히 최고의 제품상을 수상했다.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GSMA는 지난 3일 제20회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를 발표했다.

이날 어워드에서 ‘LG G3(사진 왼쪽)’와 아이폰6가 ‘최고의 스마트폰’상을 수상했다. 가장 저렴한 스마트폰 상에는 모토로라의 모토E가 선정됐다.

LG전자의 G3는 지난 1월 열린 CES에서도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GSMA는 “G3는 170여 개의 글로벌 파트너사에 공급됐고 LG전자의 휴대전화 매출을 2013년 대비 연간 16% 증가시키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했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세계 최초로 탑재한 쿼드HD 디스플레이, 손떨림방지기능인 OIS플러스가 들어간 1300만 화소 카메라, 레이저 오토 포커스 등 하드웨어 성능을 비롯해 스마트키보드, 노크 코드 등 새로 선보인 UX(사용자경험)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삼성전자 ‘갤럭시 S6 엣지(사진 오른쪽)’는 ‘최고 모바일 신제품’으로 선정됐다.

GSMA는 행사 마지막날인 5일, 이번 에 출품된 제품 중 가장 혁신적이고 인상적인 제품을 최고 모바일 신제품으로 선정, 발표했다.

지난해 ‘삼성 기어 핏’에 이어 올해에는 갤럭시 S6 엣지가 선정, 삼성전자가 2년 연속 수상했다. 금속과 유리 소재가 조화를 이룬 디자인, 카메라 디스플레이 무선충전기능 등 적용된 첨단 기술이 호평을 받았다.

IT매체인 위버기즈모(Ubergizmo)는 “삼성은 스마트폰을 훌륭하게 만드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들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현우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