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두번째 미국인 기자 참수 동영상 배포

0

【베이루트=AP/뉴시스】양문평 기자 = ‘이슬람 국가(IS)’극단주의자들은 두번째로 미국인 기자 스티븐 소틀로프를 참수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이 자기네 무장단체를 계속 공습하면 “우리의 칼은 당신네 국민들의 목을 계속 자를 것이다”고 경고하는 동영상을 2일자로 인터넷에 배포했다.

이것은 미국 기자 제임스 폴리의 참수장면을 보여주느 동영상을 공개한 지 2주일 후이자 소틀로프의 어머니가 그를 살려달라고 탄원한 지 며칠만이다,

소틀로프 집안의 대변인인 바락 바피는 가족들이 그 비디오를 보았으나 당국은 그 진위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바피는 “가족들은 이 끔찍한 비극에 너무 고통스러워 하며 이런 상황에서 무슨 코멘트를 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타임’과 ‘포린 폴리시’에 프리랜서로 기고해온 소틀로프(31)는 2013년 8월 시리아에서 사라졌다가 지난달 폴리의 참수 장면을 보여주는 온라인 동영상에서 모습을 보였다.

황량한 시리아 풍경을 배경으로 오렌지색 낙하복을 입은 소틀로프는 미국이 이라크에서 IS에 대한 공습을 멈추지 않는한 죽게 될 것이라는 위협을 받고 있었다.

2일 배포된 “미국에 대한 제2의 메시지”라는 동영상에서도 소틀로프는 비슷한 낙하복을 입고 있다가 한 IS 전사에게 참수되는 것처럼 비쳤다.

IS는 이 비디오에서 한 영국 시민이라는 또 다른 인질을 살해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미국의 테러 단체 웹사이트 감시기구인 ‘시테(SITE)’가 이 비디오의 존재를 알렸다.

폴리의 참수 장면이 IS와 관련 있는 트위터 계정에서 널리 알려진 것과는 달리 소틀로프의 참수 장면은 즉각 온라인에 뜨지 않았으나 몇몇 지하드 웹사이트들은 이용자들에게 2일 이 장면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 정보계가 가능한 한 조속히 이 비디오의 진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만일 그 동영상이 진실이라면 우리는 그 야만성에 상처받을 것이다”면서 “우리의 마음은 소틀로프 가족들에게 가 있다”고 말했다.

사키는 아직도 “소수의(a few)” 미국인들이 IS에 억류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으나 자세한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