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HA론으로 집 구매한 홈 오너, MIP비용 없앨 수 있다던데? [ASK미국 주택융자-박정수 에이전트]

0

▶문= 2010년 FHA론으로 집을 사면서 35만 달러, 연 4.5%, 월 1,774달러와 MIP도 월335달러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집 가격이 올라 매월 내는 MIP도 없앨 수 있다고 하던데?

▶답= 주택청 HUD에서 보증하는 FHA 론으로 주택을 구입하면 적은 다운 페이먼트와 FHA론을 통해 주택을 구입할 수 있지만 정해진 기간 동안은 0.55%~1.25%의 MIP(모기지 보험)를 의무적으로 내야하고 이후 LTV가 78%미만이 될 때 까지 정해진 MIP금액을 계속 납부해야 합니다.

그러나 FHA론을 사용하는 홈오너도 현재의 집 가격에 따라서는 이자율도 낮추고 MIP도 없앨 수 있는 1석 2조의 재융자 방법을 모색할 수 있습니다. 먼저 주택융자 전문가에게 의뢰하여 주택가격이 LTV 95%미만이 되는지를 확인한 후 낮은 이자율을 적용하는 컨벤션론으로 주택융자 프로그램을 바꾸는 방법이 있습니다. 컨벤션론으로 주택 재융자를 신청하려면 홈오너의 세금보고 최근 2년 자료, 현재 인컴, 크레딧 스코어 680 이상의 기본 요건이 추가로 필요합니다.

위 요건이 가능하다면 컨벤션론으로 재융자가 가능하고 현재 재융자 이자율인 30년 기준 연 3.625%을 적용하여 이자율도 낮추고 MIP도 없어지게 됩니다. 월 페이먼트는 1,596달러가 되고 MIP는 없어지니 월 513달러, 연 6,156달러의 경제적 실익이 발생합니다.

최근 4~5년 동안 3.5%~10% 이하의 낮은 다운페이로 주택을 구입한 홈오너들은 높은 이자율과 MIP(FHA). PMI(CONV)로 표기되는 모기지 보험료 등의 추가 부담을 매월 페이먼트와 같이 지불 하면서도 낮았던 집 가격 때문에 이자율과 모기지 보험료를 조정할 수 있는 주택 재융자를 신청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최근 집 가격이 지역별로 회복세를 보이면서 낮은 집 가격 때문에 재융자를 신청하지 못했던 FHA론 홈오너 뿐만 아니라 컨벤션론을 보유한 홈오너도 이자율을 낮추고 모기지 보험료를 없애는 주택 재융자가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FHA론을 재융자 하는 경우 사전 페이오프에 추가 부담이 일체 없으며 아직까지는 지속적으로 낮은 이자율 덕분에 재융자 신청 비용 부담도 렌더 페이 프로그램, 렌더가 비용을 지불하는 ‘NO COST’의 재융자가 가능합니다. 이자율을 낮추고 MIP와 PMI의 모기지 보험료를 없앨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적극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 문의: (213) 800-1922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