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층 건물 옥상에서 투신한 40대, 상인 덮쳐 중상 입히고 사망

0
【김해=뉴시스】김상우 기자 = 40대 남성이 9층 건물 옥상에서 사업부진을 비관해 투신하면서 상인을 덮쳐 중상을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오후 9시 40분께 경남 김해시 삼계동의 상가건물 9층 옥상에서 윤모(48)씨가 떨어졌다.

당시 건물 아래 도로변에서 천막을 치고 장사를 하던 이모(47)씨를 덮쳤다.

이 사고로 윤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지고 이씨는 목과 머리를 크게 다쳤다.

부산의 한 병원으로 이송된 이씨는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1층 입점 상인인 이씨는 천막 아래에서 가판대 영업을 하다 변을 당했다.

투신한 윤씨는 고물업을 하면서 영업부진으로 자금압박에 시달리다 이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주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