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주년 광복절기념 배구대회

0

 

제 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시애틀 기독교회 연합회(회장 변인복 목사) 는 지난 8월 13일 8.15 광복절 기념 교회 대항 친선 배구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80도가 넘는 화창한 날씨 속에 마운트레이크 테라스 ‘포리스트 크레스트 공원’에서 이날 오전 9시부터 열린 배구대회에는 7개 교회 9개 팀이 참가해 열띤 배구 실력을 겨루었다.

또 교회마다 많은 교인들이 참석해 응원을 하는 가하면 준비한 음식을 선수들과 함께 나누며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또 여러 교회 성도들과 1세와 1.5세 그리고 2세들이 함께 어울리는 좋은 시간도 되었다

경기 시작 전 열린 기념식은 천우석 목사의 사회로 찬송, 최재우 장로 기도, 변인복 목사 설교, 최용주목사 축도로 진행되었다. 설교를 통해 회장 변인복 목사 는 “ 오늘 배구대회는 예수님의 법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예수님의 법은 서로 사랑하고 양보하고 겸손하고 격려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번 5개 지역 목회자 친선 체육대회에서도 시애틀 팀이 이겼으나 밴쿠버 팀에게 양보했다”며 “기독교인들이 무엇보다 예수님의 법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광복의 기쁨과 중요성을 젊은 한인2세들에게 배구대회를 통해 알려주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배구대회에서는 A 조에서는 형제교회 A팀 (권준목사)이 1위를 했으며 2위는 온누리교회 (정광호목사), 3위 연합 A (장윤기 목사) 이었다.

B 조 에서는 뉴비전 교회(천우석 목사) 가 우승했으며 2위는 빌립보 (최인근 목사),3위 형제교회 B 팀 이었다.

C 조에서는 한인장로교회(김범기 목사)가 우승했으며 2위는 영락교회(배명헌목사), 3위는 연합 B팀이었다.

한편 이번 연합회 배구대회에는 평년보다 적은 교회 들이 참가해 아쉬움을 주었다. 이에대해 연합회측은 이제 교회들마다 연륜이 깊어 예전의 젊은 성도들이 나이가 들다보니 배구대회에 참가할 정도의 2세 젊은이들이 많은 교회들이 더 줄어드는 것 같다며 다음번 부터는 나이에 관계없이 모든 연령층이 함께할 행사를 추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광복절 배구대회 경기 전 한  선수가 선수 선서를 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