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공판’ 범키 매니저 “사건당시, 범키 다른 스케줄 있었다”

0
[스타뉴스]
마약을 투약하거나 매매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범키(권기범·31)의 5차 공판이 진행된 가운데 매니저 김모씨가 범키의 알리바이를 증언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4단독은 5일 오후 3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구속 기소된 범키의 5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는 변호인이 신청한 범키의 매니저 김씨에 대한 증인 심문이 이뤄졌다.

변호인은 이번 심문을 통해 범키의 알리바이를 입증하는데 집중했다. 앞서 4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선 드라마 연출자 A씨의 “지난 2013년 8월께 모 드라마의 촬영 휴식기에 범키로부터 필로폰을 구입했다”는 주장에 반박하기 위한 것.

변호인은 당시의 범키의 스케줄 표를 증거로 함께 제출했다. 이날 김 씨는 2013년 8월1일과 15일 사이 범키와 뮤직비디오 미팅, 안무 연습, 부산 행사, 방송 스케줄 등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했다고 증언했다.

김 씨는 ‘스케줄이 하루 종일 있는 것은 아니지 않냐’는 검찰의 반문에 “이동거리에 따라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할 때도 있고, 주로 범키가 내려오기 전 도착 한시간전부터 집에서 기다렸다”고 말했다.

검찰이 범키의 마약 혐의에 대해 추가로 기소한 내용을 다뤄졌다. 앞서 검찰은 범키가 지난 2011년 9~10월께 서울 M호텔에서 지인들과 엑스터시를 투약했고, 같은 해 10월~11월 지인에게 엑스터시 5정을 판매한 혐의로 기소했다.

구치소에 수감된 범키는 최근 이에 대한 검찰 조사를 받고 “억울한 누명을 썼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키 측은 이날 공판에서도 공소사실 전면 부인하며 “당시 그날 그 장소에 있지도 않았고 마약을 투약하거나 판매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16일 추가 기소 건에 대한 증인을 채택해 6차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범키는 지난해 10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검찰에 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범키는 지난 2012년 8월 초부터 이듬해 9월까지 지인 2명에게 필로폰 약 6g과 엑스터시 10정을 판매하고, 2차례에 걸쳐 엑스터시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열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