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도심 점거 시위, 경찰 ‘최루탄 진압’..부상자 속출

0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국재환 기자]

홍콩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한 충돌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홍콩 시민단체가 도심 점거 시위에 본격적으로 나섬에 따라 경찰의 강경진압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마련한 2017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단체 ‘센트럴을 점령하라(Occupy Central)’는 지난 22일부터 금융 중심가인 센트럴(中環)지역 점거 운동을 개시했다.

이와 함께 시위 참가자가 크게 늘었고, 센트럴 지역 인근의 도로와 정부청사 지하철역이 경찰에 의해 모두 봉쇄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센트럴 점거를 불법 시위로 규정해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최루탄까지 사용하며 시위대에 대한 강경진압을 이어가고 있으며, 29일까지 최소 26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어 부상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홍콩 경찰이 최루탄을 사용한 것은 지난 2005년 세계무역기구 각료회의 당시 벌어진 한국 농민들의 항의 시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CNN 역시 경찰이 27일 학생 시위대를 체포하는 과정에서도 경찰 4명과 공무원 11명 등이 부상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며 홍콩 도심 점거 시위 상황을 보도했다.

이와 함께 홍콩 도심 점거 시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홍콩 도심 점거 시위, 홍콩도 난리구나” “홍콩 도심 점거 시위, 남의 일이 아닌 것 같다” 홍콩 도심 점거 시위안타깝다” 홍콩 도심 점거 시위, 1997년 중국 반환 이후 최악의 위기라는데” 홍콩 도심 점거 시위, 중국은 홍콩에 손 떼야 하는 거 아닌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jk_kuk@mt.co.kr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국재환 기자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