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세계 첫 ‘안드로이드 오토’ 장착

0

스마트폰 연결…전화·음악·이메일 발송할 수도

현대차 2015년 형 쏘나타에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해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처음으로 구글이 만든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차량에 장착했다.

현대차아메리카(HMA)는 지난 26일 내비게이션을 장착한 2015년 형 쏘나타에 안드로이드 오토를 장착했으며, 올해 말까지 다른 현대차 모델에도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의 안드로이드 오토 장착은 지난해 초부터 시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동참한 GM, 혼다, 아우디 등을 따돌리고 선정된 것이다.

7세대 신형 뉴 쏘나타에 탑재된 안드로이드 오토는 애플의 아이폰을 기반으로 한 ‘카플레이’와 마찬가지로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시켜 전화나 음악, 지도 서비스를 운전 중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운전하는 동안 안드로이드 오토의 음성 인식 기능을 이용해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을 발송할 수 있다. 현대차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운전자들이 첨단 기술을 경험할 뿐만 아니라 안전운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내비게이션이 탑재된 2015년형 쏘나타를 이미 구매한 고객들을 위해서는 딜러에서 무료로 업데이트 해주기로 했다.

또, 여름 시즌이 끝날 께에는 차량 소유주들이 직접 웹사이트 www.hyundaiusa.com/myhyundai에 접속, 안드로이드 오토 소프트웨어를 USB 메모리에 내려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다운로드를 받기 위해서는 ‘마이현대’ 어카운트가 필요한데, 이름과 주소, 차량 식별번호(VIN) 등이 있어야 한다. 일단 USB에 안드로이드 오토 소프트웨어를 받아 쏘나타 USB 포트에 사용하게 되면 이후로는 스마트폰을 통해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된다는 게 현대차 측 설명이다.

한편, 포드와 GM, 혼다, 폴크스왠건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도 올해 안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장착한 차량을 판매할 전망이다. 또, 기아차도 10월께 올 뉴 옵티마의 출시 일정에 맞춰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호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