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앨라배마에 제2 공장 추진

0

연3 0만대 규모…2017년부터 SUV 생산

 

현대차가 올해 안에 미국에 제2 생산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22일 한국 언론에 따르면 현대차는 앨라배마 제1 공장 근처에 연간 30만 대 규모의 제2 공장을 설립해, 2017년 5월께부터 SUV 차량을 생산하게 된다.

현대차가 앨라배마에 제2 공장을 세우려는 것은 최근 미국시장에서 SUV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들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 증가와 저유가로 SUV 외에도 중.대형급 차량 구매를 늘리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현대차는 세단 위주의 생산과 판매로 이런 시장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이번 2공장 설립을 통해 SUV의 생산과 판매를 늘리려는 의도로 파악된다.

현대차는 현재 앨라배마 1공장에서 엘란트라와 쏘나타만 생산하고 있으며, SUV인 싼타페는 기아차 조지아공장에서 위탁 생산하고 있다. 하지만 조지아공장에서는 기아차 SUV인 쏘렌토도 생산하고 있어, 싼타페 공급이 충분치 못한 상황이다.

게다가 앨라배마와 조지아공장은 연간 생산능력인 36만 대씩까지 끌어 올린 상태라 그동안 추가 공장 설립의 필요성도 대두돼 왔다.

현대차의 2공장 설립과 관련해 한국 내에서는 ‘현대차 내부적으로 공장 설립에 대한 결정이 났지만 내수경기 활성화를 추구하는 정부 측 방침 때문에 공식 발표를 미루고 있을 것 같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현대차 아메리카측은 “앨라배마 2공장 건설에 대한 이야기는 그동안에도 수 차례 나왔다. 그러나 본사 차원에서 이를 확정했다고 전달받은 바는 없다”고 밝혔다.

김문호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