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DACA 신청자 적어…신변비밀 보장”

0
[워싱턴 중앙일보]
줄리엣 최 USCIS 수석국장 “사기 조심해야” 당부
전체 수혜자 66만명중 한인은 8000여명에 불과
24일 애난데일 나카섹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레이스 한 울프 헌든시 의원과 줄리엣 최 수석국장, 에밀리 케슬 담당자(사진 왼쪽부터)가 DACA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미 연방이민국(USCIS) 줄리엣 최 수석국장은 24일 “불체청년추방유예(DACA) 프로그램에 신청하는 한인들이 매우 적다”며 “DACA 신청은 자신이 불체자인 것을 공개해 위험에 빠지게 되는 것이 아니다. DACA 증명서를 통해 추방 대상자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말했다. USCIS 측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이후 DACA 혜택을 받은 사람은 약 66만 명이며 이 중 8000여 명만이 한국계로 조사됐다. DACA를 연장 받은 사람 22만 3000명 중 한국계는 4000명에 불과했다.

최 국장은 이날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가 주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과 DACA를 빌미로 접근하는 사기 행각 등을 소개했고 한인들의 DACA 및 불체부모추방유예(DAPA) 신청을 독려했다.

최 국장은 “세금보고를 도와준다며 접근한 사람이 DACA 신청까지 도와주겠다며 신분을 빌미로 사기를 치는 행위 등이 보고되고 있다”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행위이고 한인들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텍사스 법원 등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DACA 관련 행정명령이 위헌 소지가 있다며 임시 중지 명령을 내린 것과 관련해서는 “오바마 대통령 및 국토안보부(DHS)의 공식입장처럼 결국에는 이 행정명령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만약의 경우 연방 차원에서 위헌 결정이 나올 경우 DACA·DAPA 신청자들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는 “1952년 이후 공화당이건 민주당이건 대통령의 당적을 불문하고 이민개혁과 관련된 행정명령이 뒤집힌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그레이스 한 울프 헌든시 의원과 에밀리 케슬 나카섹 정책 담당자가 참여했다. 샘 윤 미주한인위원회(CKA) 회장과 데이비드 한 워싱턴 한인연합회 수석부회장,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김영기 회장, 인패스 오케스트라 이은애 대표, 미주한인노인봉사회 전경숙 회장 등 한인 단체장들도 참석해 최 국장과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영남 기자
kim.youngnam@koreadaily.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