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장동민 고소인 측 “3시간 대기? 30초도 안 있었다”

0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영상 캡처

개그맨 장동민의 고소인 측이 장동민이 직접 찾아온 것은 맞지만 오랜 시간 기다린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삼풍백화점 생존자 모욕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장동민의 사건이 다뤄졌다.

이날 ‘한밤’ 제작진은 고소인 측과 전화통화에서 “어제 장동민 씨가 직접 찾아갔다는 데 맞나. 손편지도 (장동민 씨가) 직접 전달했나”라고 물었다.

고소인 측은 이에 대해 “장동민이 직접 찾아온 것은 맞다. 무슨 봉투를 주셔서 받아놓기는 했는데 내용물은 뭔지 모르겠다”라며 “인터넷 기사를 보니까 변호사 사무실에서 3시간을 대기한 것처럼 말씀하셨는데 30초도 안 있었다”고 답했다.

김유미 인턴기자 idream02@hanmail.net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미 인턴기자

[스타뉴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