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평화 위해 싸운 미국에 감사”

0

제 64주년 워싱턴주 합동 6.25전쟁 기념식
2세 학생들과 함께 미1군단 초청 방문도

 

타코마한인회(제임스 양 회장)와 민주 평통 시애틀협의회(이수잔 회장)가 공동으로 주관한 제 64주년 워싱턴주 합동 6.25전쟁 기념식 및 미1군단 초청 방문행사가 지난 21일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날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올림피아 워싱턴주 청사 한국전 참전비 에서 6.25전쟁 기념식과 헌화를 가졌으며 이어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JBLM I Corps 군단 도 방문했다.

한.미 참전용사 및 각계 인사를 초청하여 범 한인 단체 합동 기념식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특히 60여명의 한인 2세 학생들과 함께 동아시아를 방위하는 미 1군단의 초청을 받아 JBLM 1군단을 방문해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

제임스 양 타코마 한인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6.25 는 자유와 삶을 파괴한 한국의 전쟁이자 16개국이 출전해 피를 흘린 세계의 전쟁”이라며 “누구나 자유가 소중하다는 이야기는 할 수 있지만 그것을 위해 생명을 던지는 일은 무척 어렵고 위대한 것” 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자유의지를 꺾을 수 없다”며 “얼굴도 모르는 미군 사망자 3만7000명이 희생된 후 한국은 한강의 기적을 한미양국의 협력으로 이뤄냈다” 고 강조했다.

문덕호 시애틀총영사는 “오늘을 준비한 타코마 한인회 및 평통 시애틀 협의회, 그리고 모든 참석자에게 감사한다‘며 대한민국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워준 미국에게 감사했다. 또 “미국은 대한민국에게 필요한 전우이자 친구” 라며
“지난 60년동안 한국은 한미 협력 속에 경제적, 민주적 발전을 이룩했는데 총영사로서 양국의 발전적 관계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폴 본트레거 미 1 군단 7사단 부사단장은 “한미 참전 용사들은 우리들이 이곳에 있게 한 이유”라며 “한국계 미국인들의 헌신이 양국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했으며 양국이 함께 노력해온 결과 60년이 지난 지금, 한국은 GDP 15위라는 강국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수잔 평통 시애틀 협의회장은 “참전용사가 있기에 대한국민과 한인이 터를 내리고 살수 있게 됐다”며 “과거 지원을 받는 나라가 지원하는 나라로 발전했다“고 감사했다. 또 “6.25는 잊혀질 수 없는 전쟁”이라며 “오늘 참석한 2세 학생들 모두 이 같은 숭고한 역사를 반드시 기억해 동족상잔의 역사를 깨닫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림피아 한국전 참전비 헌화 후 참석인사들이 함께 하고 있다.(사진왼쪽), 한국전 참전비에서 미1군단​17야전 포병여단이 예포를 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