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씨

0

퓨알럽에 정착해 일자리 찾아

시애틀 항공 박물관에서 자원봉사

한국 최초의 우주인이 됐던 이소연(사진, 36)씨가 워싱턴주 퓨알럽에 거주하면서 현재 매주 목요일 자원봉사로 시애틀의 항공 박물관 (Museum of Flight )에서 방문객들에게 우주인으로서의 자신의 삶을 이야기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코마 뉴스트리뷴지가 22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3만6000대 1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한국 최초의 우주인이 됐던 이소연씨는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UC 버클리)에서 석사 과정을 마친 후 이지역 검안사인 남편 정재훈 씨와 살기위해 퓨알럽에 왔으며 6개월전에 영주권을 받았다.

이씨는 이사온 후 자신을 주목하는 많은 사람들이 없어 신선한 삶을 살고 있는데 도시와 전원지역이 혼합된 퓨알럽을 좋아한다며 자신은 시골 농장 지역에서 살아 초록 환경이 더 친숙하다고 말했다.

어린 소녀가 우주인이 되는 것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는 그녀는 “나의 인생 최종 목적은 아니고 단지 노력했을 뿐”이라며 이제 새로운 도전으로 일자리를 찾고 있는 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같은 이유에 대해 이씨는 이력서에 우주인 경력이 있어 일자리 찾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른 곳에서 일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그녀는 회사들은 자신의 기술에 맞는 일자리를 찾을 수 없고 또 너무 좋은 자격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과학 또는 테크 조직 분야에 일하길 희망한다는 그녀는 보수는 상관하지 않고 자신을 신이나게 만들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및 같은 대학원, 연구원. 2008년 3월 바이오시스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 4월 8일부터 4월 19일까지 11일간 우주를 여행하고 귀환하였다.

이 신문은 “한국 우주 사업은 이씨로 시작해서 이씨로 끝났다”며 “한국정부 기 수천만불을 투입해 이씨와 고산씨를 러시아에서 1년 이상 훈련시켰는데 정식 후보였던 고산씨가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탈락하면서 그 해 4월8일 2차 후보였던 그녀가 우주인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11일은 너무 짧았다”는 그녀는 우주비행은 그녀의 인생관을 다르게 했다며 “크리스천으로서 왜 하나님이 나를 첫 한국인 우주인으로 만들었을까 생각 했는데 그중 한 이유는 사람들에게 삶에 대한 감사를 가르치는 것이라는 것을 우주여행을 통해 배웠다”고 간증했다.

이소연씨는 “나는 행운아이다. 현재 우리들이 무엇을 가졌던지 간에 감사해야 한다. 이 같은 철학을 사람들과 나눌 책임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