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권 발급, 편해지고 빨라진다

0

[LA중앙일보]

외교부 내년 3월까지 전산망 업그레이드

LA총영사관도 여권사진 촬영기 도입키로

한국 외교부가 여권 업무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후한 여권발급통합전산망(PICAS)을 업그레이드 한다. 외교부는 26일 지난 2008년 전자여권 발급을 계기로 도입한 현 PICAS를 2015년 3월까지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여권 신청과 발급 업무를 좀 더 빠르고 안정적으로 서비스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PICAS는 LA총영사관을 포함한 171개 재외공관 및 유관기관과 한국 내 236개 여권사무 대행 지방자치단체를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있다.

정부의 지난 7월 말 현재 발표에 따르면 한국 국민의 약 44%가 유효한 여권(2271만 권)을 가지고 있으며, 해마다 338만 명(2009-2013년 평균)이 여권 발급을 신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교부의 이번 PICAS 업그레이드와 함께 지난 2012년 말부터 일부 재외공관을 통해 시범 실시중인 ‘여권업무 선진화 사업’까지 도입되면 재외동포들의 여권발급 편리성도 한 층 강화될 전망이다.

LA총영사관의 권민 영사는 “여권업무 선진화 사업은 그동안 규격문제로 불편이 컸던 여권 사진을 공관에서 무료로 찍어 제공하고, 신청서류 작성을 구술로 할 수 있게 하며, 수입인지를 전자소인제로 대신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며 LA총영사관도 내년 중으로 촬영기 등을 도입해 시행할 예정에 있다고 밝혔다.

여권전산망을 업그레이해 효율성을 높이고 여권업무 선진화 사업을 접목하면 여권 신청과 발급에 민원인 편의가 크게 증대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권 영사의 설명이다.

김문호 기자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