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 ‘아베 옥죄기’ 집단행동

0
25명 “위안부 등 과거사 사과하라” 압박 서한
29일 의회연설 앞두고 로이스 위원장도 가세
미국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조이고 있다. 전쟁 범죄를 인정.반성하고 피해자에 사과하라고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언론계에 이어 정치계도 들고 일어섰다. 연방 하원은 연판장까지 돌렸다.

▶아베를 조여라= 연방 하원의원 25명은 23일 집단행동에 나섰다. 집단행동에는 마이크 혼다(민주) 의원, 에드 로이스(공화) 외교위원장 등 민주, 공화 정당에 상관없이 참여했다. 이들은 “아베 총리는 역사를 직시,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를 공식으로 재확인 및 인정하고 위안부를 비롯해 과거사 문제에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연명 서한을 작성해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대사에 보냈다.

특히 위안부 문제에 적극 나서면서도, 이번 아베 총리의 연설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중립을 표해온 로이스 위원장이 동참했다는 데 주목할 만하다. 존 베이너(공화) 하원의장이 신중한 언행을 주문했는데도 공화당 소속 의원 8명이 이번 집단행동에 참여한 것도 의미가 크다. 이 같은 연방 하원의 초당파적 집단행동은 아베 총리에게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분위기 돌아섰다= 베이너 의장이 아베 총리를 연설에 초청하고, 로이스 위원장이 한발 뒤로 물러나면서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4월 중순까지만 해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기록집 ‘들리나요’ 영문판 받기를 거부해 일본 눈치 보기가 아니냐는 우려마저 낳았다. 하지만 언론이 치고 나갔다.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포브스 등 유력 언론이 잇달아 아베 총리에 반성과 사과를 요구했다. 21일 열린 하원의회 회의에서 찰스 랭글 등 의원 5명이 “아베 총리는 연설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해 깨끗이 사과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특히 혼다 의원의 연설을 위해 다른 의원들이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을 양보하기도 했다. 의원 5명의 연설 다음날 실라 잭슨리 의원이 의회 공식 의사록에 성명을 남기면서 사과 촉구 대열에 동참했다. 5명의 연설 및 공개 성명이 의원 25명을 연판장에 서명케 한 촉매였다. 정치권의 분위기 반전은 ‘반성과 사과’라는 미국 여론의 큰 울림을 반영한 상징이다.

아베 총리는 내주 29일 연방 의회에서 연설한다.

이재희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