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러턴에도 ‘평화의 소녀상’…시의회, 건립안 3대2로 승인

0

[LA중앙일보]

풀러턴 뮤지엄 센터 앞 건립

‘일본 인권유린’ 공감대 확산

연방 하원 위안부 결의안을 공동 발의안 에드 로이스 의원(서 있는 이)이 19일 열린 시의회 정기회의에서 시장과 시의원들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글렌데일 글렌데일 ‘평화의 소녀상”

평화의 소녀상’이 풀러턴에도 온다.

풀러턴 시의회는 19일 열린 정기회의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안을 찬성 3, 반대 2로 승인했다. 이와 함께 7년 전 연방하원이 채택한 ‘위안부 결의안(HR 121)’을 풀러턴 시의회 차원에서 지지하는 안도 통과됐다.

평화의 소녀상은 가주한미포럼(대표 윤석원)이 제작해 시에 기증하는 형식으로 건립되며 빠르면 연내에 풀러턴 뮤지엄 센터 앞에 세워질 예정이다.

이로써 평화의 소녀상은 글렌데일 도서관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에 이어 미국 내 세 번째로 세워지게 됐다. 모두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과 같은 것이다.

덕 채피 풀러턴 시장은 “1930년대 일본군 위안부는 인류 역사상 최악의 인신매매 성폭력 범죄다. 그런데 끝난 일이 아니다. 지금도 인신매매, 성매매 문제가 여전하다. 오히려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이를 규제하고 교육해야 한다. 평화의 소녀상은 인신매매 및 성매매, 인권 유린의 폐해를 알리게 될 것”이라며 통과 의미를 밝혔다.

이날 풀러턴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지지하기 위해 회의에 참석한 에드 로이스 연방 하원의원은 “과거, 역사를 알고 이를 인식해야 한다. 일본도 과거를 인정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에 사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그들은 살아있는 역사다. 풀러턴에 세워질 소녀상은 주민들에, 후세에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전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풀러턴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지면 소녀상을 포함해 미국 내 위안부 기림비는 9개로 늘어난다.

이날 시의회에는 한인과 일본계 주민 각각 30여명씩이 참석해 표결 결과를 지켜봤다. 한인들은 건립안 통과가 결정되자 환호성을 올렸으며, 일본계는 침울한 모습이었다.

풀러턴, 부에나파크 등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알려진 일본계 참석자들은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라 매춘부였다”는 등의 망언을 쏟아내며 시의원들에게 반대표를 던질 것을 요구했다.

글·사진=이재희 기자 jaeheelee@koreadaily.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