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 파문 신경숙 “잘못했다”…모든 것 내려놓고 자숙

0

신경숙(사진) 소설가가 표절 파문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해당 소설을 작품 목록에서 제외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경숙 씨는 22일 경기도 모처에서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문제가 된 미시마 유키오의 소설 ‘우국’과 ‘전설’의 문장을 여러 차례 대조해본 결과,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인정했다.

신씨는 “아무리 지난 기억을 뒤져봐도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창비와 절판을 논의하지는 않았으나, ‘전설’을 거둬들이고 문학상 심사위원을 비롯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후배 작가 이응준씨를 비롯해 내 주변의 모든 분들, 무엇보다 내 소설을 읽었던 많은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모든 게 주변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내 탓”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항간에서 일고 있는 절필요구에 대해서 신씨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임기응변식 절필 선언은 할 수 없다. 나에게 문학은 목숨과 같은 것이어서 글쓰기를 그친다면 살아도 살아있는 게 아니다. 원고를 써서 항아리에 묻더라도, 문학이란 땅에서 넘어졌으니까 그 땅을 짚고 일어나겠다”고 거부의사를 밝혔다.

신씨는 ‘전설’ 이외에 다른 소설에 제기된 표절 시비에 대해서는 “창작은 독서의 영향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으며 어떤 생각들은 시대와 국경을 넘어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도 공통점을 갖는다”면서 “내 문장으로 쓴 글들이지만 평단이나 독자들의 지적에 대해 성찰해 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소설가이자 시인인 이응준씨는 온라인매체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 올린 ‘우상의 어둠, 문학의 타락-신경숙의 미시마 유키오 표절’이라는 글에서 신경숙의 표절의혹을 전면적으로 제기했다.

그후 17일 신경숙은 창비를 통해 해당작품을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왔다.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