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달산 토막시신, 공개 장소 유기..비면식범 소행인듯”

0
[스타뉴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장기이식 전제한 적출방식 아냐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 등산로에서 토막난 사체 일부가 비닐봉지에 담긴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뉴스1

지난 4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 등산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을 놓고 경찰이 장기적출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힌데 대해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역시 같은 의견임을 밝혔다.

이 교수는 8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토막살인의 경우 장기를 따로 제거하지는 않아 이례적이긴 하지만 장기이식을 전제로한 범행으론 보이지않는다고 밝혔다.

이교수는 경찰발표가 설득력 있는 이유로 “이식이 가능한 적출방식이 아니고 심장과 간은 적출하고 신장을 남겨둔 이유도 모호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식이 아닌 다른 밀매 용도를 고려한 범행일 수는 있다며 오원춘 사건당시 ‘인육캡슐’등의 가설을 예로 들었다. 더불어 연쇄살인의 가능성도 언급했다.

시신발견장소가 인근 거주지역과 100여m 정도밖에 떨어지지 않은 등산로 초입인 점에 대해 이 교수는 “왜 이렇게 사람들이 드나드는 장소에다가 유기했을까 하는 부분에서 많은 의심이 드는데 그러나 남들이 발견하라고 전시를 했다고 가정하는 것보다는 도보로 시신을 버리러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교수는 아울러 “시신의 신원이 나오는 것이 가장 1순위일 것이지만 공개된 장소에 유기한 것으로 보아 유기된 잔여물을 가지고 범인을 추적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결국 DNA를 통해 신원 파악을 하면 가해자를 추정할 수 있는 그런 관계가 아닌 비면식관계일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zaitung@mt.co.kr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재동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