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송대관·설운도씨,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0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트로트가수 태진아가 ‘원정 억대 도박설’을 보도한 매체가 금품 요구를 했다는 내용을 공개하면서 거명된 동료 가수들에게 사과했다.

태진아는 26일 오후 “기자회견 도중 거짓투성이인 녹취록에 대한 확실치도 근거도 없는 얘기를 삭제하지 않고 경솔하게 그대로 방송해 큰 피해를 본 송대관, 설운도씨에게 진심으로 속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설운도 아내의 도박전과를 이야기한 부분에 대해 “그들이 받은 엄청난 충격과 고통, 명예적인 손실에 진심으로 속죄 드리며 이 모두가 저의 불찰로 생긴 일이므로 이 부분에 대해 다시 한 번 고개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앞서 태진아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USA시사저널 A 대표의 녹취록에는 “지금 뽕짝 가수 ◯◯◯ 부인이 도박전과가 한 6범 돼요. ◯◯◯ 부인이 도박전과 그렇게 많아 가지고 재산 아작났고 지금 또 ◯◯◯이가 구속돼가지고 이번에 풀렸거든. 그것도 지 마누라가 여기 태진아가 도박했던데 그 장소들이야” 등의 내용이 담겼다.

태진아는 이날 녹취록 등을 공개하며 자신의 억대 도박에 대한 의혹에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시사저널USA는 그러나 이 기자회견에 대해 엉뚱한 해명이라면서 반박했다.

태진아는 서울중앙지검에 A를 공갈미수죄와 허위 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한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