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통마사지라더니 알고 보니 성매매업소

0

【창원=뉴시스】강승우 기자 = 태국 정통마사지업소로 속이고 성매매를 알선한 무허가 마사지업소가 경찰에 또 적발됐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태국 여성 4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무허가 마사지업소 업주 A(35)씨와 태국 여성 B(25)씨, C(28)씨 등 4명, 남자 종업원, 성매수남 등 7명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창원시 의창구 봉곡동 한 상가 건물에서 태국 여성을 고용해 남성 손님 1인당 현금 13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한 이 업소는 태국 정통마사지업소로 외부 간판을 내걸고 실제로는 성매매를 알선해 하루 평균 300만원가량의 부당이익을 챙겼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인터넷 사이트에 ‘태국여성 구함’이라고 등록해 현지 브로커와 연락한 뒤 3개월 관광비자로 입국한 태국 여성들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 성매매 한 건당 3만원씩 지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적발된 성매매 여성 중 3명은 체류기간이 지난 불법체류자로 경찰은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이들의 신병을 인계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A씨가 실제업주 여부와 또 다른 성매수남의 신원을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부당이익금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 창원시 의창구 봉곡동에서 태국 여성 6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스포츠마사지업소를 적발하기도 했다.

경찰은 외국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하는 이 같은 유해업소가 기승을 부림에 따라 경남지방경찰청과 합동반을 편성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ksw@newsi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