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켓 암덩이’에만 치료제 전달 기술 개발

8

【성남=뉴시스】 이정하 기자 =초음파 영상을 보면서 특정 부위의 암에 치료제를 선택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초음파 영상 유도하 약물 전달 기술이 국내 의료진과 하버드 대학 연구팀 공동 연구로 개발됐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이학종 교수, 차의과대학 윤태종 교수 연구팀이 하버드대학 메사추세츠 병원 한국인 교수 이학호 교수와 함께 초음파 영상 유도하 약물 전달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초음파 조영제로 사용되는 미세기포에 유전자 치료제 및 항암제를 포함하는 리포좀을 결합한 새로운 치료-진단 겸용 복합체를 만들고, 그 복합체에 특정 암세포를 찾을 수 있는 물질을 붙여서 선택적으로 특정암을 찾아 특정암세포에만 치료제를 전달하도록 하는 원리이다.

연구팀이 만든 미세기포-리포좀 복합체는 약 1마이크로미터 정도로 몸에 주입하면 혈관 내에 머물게 된다.

이후 외부에서 초음파 영상을 보면서 암이 있는 부위에 초음파 에너지를 쏘아주면 복합체는 미세기포가 풍선 터지듯이 터지고, 치료제를 포함한 리포좀이 혈관 바깥으로 빠져나가서 특정암세포를 찾아 세포막에 부착된 뒤 세포내로 치료제를 전달하게 된다.

장기간 반복되는 항암치료는 환자의 면역력을 약화시키고,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모두에게 부담되기 때문에 특정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치료하는 기술 개발은 이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특히 복합체를 이용해 전달할 수 있는 치료제는 항암제뿐만 아니라 유전자 치료제, 특정 효소 등 다양한 치료제의 특정 암세포로의 투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치료법은 초음파 영상 유도하에서 특정 부위를 직접 보면서 치료제를 전달시키는 ‘영상 유도하 치료법’의 하나로서 기존의 항암 치료법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학종 교수는 “이 기술 개발로 일반적인 항암제의 투여량보다 더 적은 양으로도 높은 치료 효과를 가질 수 있어 항암제의 전신적인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며 “특히 초음파 영상으로 병변을 볼 수 있는 전립선암, 유방암, 간암 혹은 간전이암, 췌장암 등에서 특히 그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Theranostics’ 저널의 9월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jungha98@newsis.com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