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카운티에 중산층 사라져

0

2000년 이래 부유층과 저소득층만 늘어
늘어난 새 가구들 중 불과 5%만 중산층

지난 2000년 이래 킹카운티에서는 부유층과 저소득층이 늘어난 반면 중산층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 타임즈가 인구 센서스를 분석해  10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00년 이래 킹카운티의 새 가구들은 부자와 가난한 층이 95퍼센트나 되었고 중간 소득층은 불과 5퍼센트밖에 되지 않았다.
킹카운티 다우 콘스탄틴 군수도 최근 연설에서 “킹카운티에서는 중산층이 사라졌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2000년부터 2012년 사이에 킹카운티에서는 8만5000 새 가구가 늘었는데 이중 4만가구나 킹카운티 중간 소득 (2012년 기준 연 3만5000불 )이하인  저소득 가구였다.
이와함께 또다른 4만여 가구는 킹카운티 중간 소득의 180퍼센트 이상 고소득층(2012년 기준 연 12만5000불) 이었다.
반면 중산층(연 3만5000불-12만5000불)은 불과 3500가구밖에 없을 정도로 거의 늘어나지 않았다.
이처럼 중산층이 사라진 곳은 킹카운티 대부분 지역인데 특히 부자들이 많이 살고 있는 시애틀  여러 지역들과 이스트사이드 지역 그리고 가난한 층이 살고 있는 사우스 킹카운티 지역에 중산층이 줄어들었다.
그러나 중산층 가구들이 늘어난 곳도 있었는데 렌톤과 어번 등 킹카운티 가장 동쪽 지역들이었다.
시애틀에서 빨리 부자촌으로 변화되고 있는 밸라드 지역과 다운타운 지역, 센트럴 디스트릭, 레이니어 벨리와 웨스트 시애틀 일부지역에도 중산층이 늘어났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