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3순위 6주 진전…가족이민은 부진

0

7월 영주권 문호

 

가족이민 문호의 전반적 부진이 이번 달에도 이어졌다.

국무부가 10일 발표한 비자 불리틴의 7월 중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두 달 연속 4주 진전을 보였던 2A순위(영주권자 배우자 및 21세 미만 미혼자녀)는 이번 달에도 5주 진전에 그쳤다. 1순위(시민권자 미혼자녀)는 4주 진전을 보여 소폭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여전히 더딘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지난 달 동결됐던 2B순위(영주권자 21세 이상 미혼자녀)는 4주 진전됐으며, 두 달 연속 2주 진전에 이어 지난달 동결됐던 3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 역시 3주 진전에 그쳤다.

다만 오랜 기간 2~3주 진전에 그쳤던 4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는 4월 중 문호이후 4~6주의 진전이 계속돼 가족이민 중 가장 나은 모습을 보였다.

최근 급진전세를 보였던 취업 3순위는 지난 달에 비해 6주 진전된 2015년 4월 1일로 나타났다.

올 회계연도 들어 매달 3개월 이상 진전하던 속도에 비해서는 최근 두 달새 주춤하는 모양새지만 현재 6개월 이상 소요되고 있는 노동부 노동승인(Perm) 처리 기간을 감안하면 현재로도 오픈 상태와 차이가 없어 더 이상 우선일자가 진전하는 것도 큰 의미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이민 3순위의 최근 호조로 취업 2순위를 선호하던 한인 취업이민 대기자들이 3순위로 몰리는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취업이민 1.2.4.5순위는 이번 달에도 모두 오픈 상태를 유지했다.

김수형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