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여행사, 델타와 홀세일 계약

0

 

한인 업체 최초…티켓 구입 쉬워지고 가격도 싸져

춘추여행사가 23일 LA한인타운 한식당 용수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델타 항공사와의 홀세일 계약 체결을 발표했다. 송종헌(왼쪽에서 네번째) 춘추여행사 대표와 티모시 헤넨 델타항공 수입관리과 매니저가 체결문을 교환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춘추여행사(대표 송종헌)가 한인 여행사 최초로 델타항공과 홀세일 계약을 체결했다.

춘추여행사는 23일 LA한인타운 한식당 용수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일 델사항공과의 홀세일 계약 체결 소식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델타 본사에서도 직원들을 파견, 한인 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번 계약으로 영어가 불편한 한인들도 한인 여행사들을 통한 국내선 비행기 티켓 구입이 보다 수월해졌으며 가격 경쟁력도 확보하게 됐다는 것이 춘추측의 설명이다.

송종헌 대표는 “1년여 간의 준비 끝에 한인 여행사로는 처음으로 델타항공과 계약을 체결했다”며 “특히, 팜스프링과 라스베이거스, 피닉스, 덴버 등 외곽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고객들이 델타 항공 국내선 네트워크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이번 체결을 시작으로 앞으로 주류 항공사와의 홀세일 계약을 계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델타는 지난해부터 시애틀 출발 인천행 직항편을 매일 운항하는 등 한인 및 한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델타측은 “자사는 미국 국적기 중 유일하게 서부에서는 시애틀, 동부에서는 디트로이트 두 곳에서 매일 한국 인천으로 운항하는 항공사”라고 소개하며 “이번 계약을 통해 한인 고객들이 델타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계약을 계기로 한인 커뮤니티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이수정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