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화제] 한국, 러시아 월드컵 예선 G조 편성…북한ㆍ사우디ㆍ태국ㆍ오만 피해 ‘무난’

0

 

쿠웨이트ㆍ레바논도 전력 떨어져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태극전사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에서 만나고 싶지 않았던 강호들을 피하고 약체들과 한조로 속하며 무난한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14일 실시된 대진 추첨 결과 한국은 쿠웨이트·레바논·미얀마(옛 버마)·라오스와 G조에 배속됐다. 내심 까다로운 상대로 꼽힌 북한·사우디 아라비아·태국·오만을 피하고 무더위에 장거리 원정을 감수해야 하는 중동 국가도 2팀에 그쳐 최상의 조합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쿠웨이트와 레바논도 중동에서는 가장 전력이 약한 것으로 분류되는 상황이다. 국제 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127위에 불과한 쿠웨이트는 2번 시드 국가 가운데 순위가 가장 낮으며 144위의 레바논도 3번 시드 중동팀 가운데 최저 순위다.

1982년 스페인 월드컵 본선에 나가며 1990년대까지 중동 최강으로 군림하던 쿠웨이트는 오랜 전쟁 후유증으로 위상이 크게 하락했다.

한국은 상대전적서 10승 4무8패지만 2000년 이후에는 5승1무1패로 압도하고 있다.

반면 레바논은 다크호스로 꼽힌다. 한국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3차예선 레바논 원정경기에서 2-1로 패배했으며 조광래 감독이 전격 경질당하는 원인이 됐다.

결국 레바논만 주의하면 큰 문제는 없을 전망이다. 70년대까지 아시아 강자로 군림했던 미얀마·라오스는 한국이 각각 13승7무5패·3승 무패로 압도하고 있다.

일정도 좋은 편으로 레바논·쿠웨이트와는 내년 3월 안방서 2연전을 소화하며 2차 예선을 마무리하게 된다.

또 첫 경기인 미얀마 원정은 지난해 10월 20세 이하 대표팀 경기에서 관중 난입 소동이 벌어진 탓에 FIFA가 징계를 부과, 제3국서 열린다.

반면 슈틸리케 감독은 “나쁘지 않은 조에 들어갔지만 만만한 팀은 하나도 없다”고 경계하며 “쿠웨이트는 호주 아시안컵에서 한국에 당한 패배를 잊지 않고 있으며 레바논 역시 체격이 우수한 팀”이라 강조했다.

슈틸리케는 그러나 “우리가 지닌 실력을 유지한다면 충분히 2차 예선을 통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봉화식 기자

bong.hwashik@koreadaily.com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