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단되고… 잠기고…쓰러지고…’

0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북가주 폭우 피해 속출
11일 대중교통 칼트레인(Caltrain) 직원들이 북가주에 몰아친 폭우에 침수된 사우스 SF 지역 프리웨이 101에서 물을 퍼내고 있다. [AP]

산호세 지역에서 지름 57인치의 거목이 쓰러지며 주차돼 있던 자동차가 크게 파손됐다. [AP]
산호세 지역에서 지름 57인치의 거목이 쓰러지며 주차돼 있던 자동차가 크게 파손됐다. [AP]

북가주에 몰아친 50년만의 폭우과 돌풍으로 도로 여러곳이 물에 잠겨 차단되는가 하면 주택과 상가의 정전과 침수등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또 이와 관련해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 마린 카운티의 교육청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산하 학교들에 휴교령을 내렸다.

이 지역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진 것은 2001년 ‘9·11 테러’ 이후 처음이다.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이날 강한 폭풍우를 동반한 비구름이 북가주 해안을 따라 이동하고 있어 최소한 12일까지 폭우와 강풍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기상청은 11일 북가주 다수의 지역에 홍수 주의보를 발령했고, 북가주 전 지역에는 순간 최대 시속 60마일 이상의 강풍이 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번 강풍과 폭우로 인해 한인을 비롯한 주민들도 정전과 도로차단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북가주와 중가주에 가스와 전력을 공급하는 PG&E는 이번 폭풍으로 26만6800여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고 발표했다.

또 SF총영사관, 재팬타운을 포함한 SF지역은 9만3000여 가구, 이스트베이지역 1만300여 가구, 노스베이 3600여 가구, 사우스베이 1000여 가구, 페닌슐라 9300여 가구가 각각 정전 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경에는 정전으로 샌프란시스코 광역 전철인 바트(BART)가 멈추지 않아 일부 역이 셧다운됐으며 강한 비와 바람으로 곳곳에서 출·도착이 지연됐다.

샌프란시스코 페리도 높은 파도 때문에 오전 서비스가 중단돼 출근 시간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또 SF국제공항에서는 230여 항공편의 운항이 취소됐으며 평균 3시간 가량 운항이 지연됐다.

NWS은 비가 12일(오늘)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하고 홍수와 산사태, 침수, 빗길 사고 등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NWS에 따르면 북가주에 평균 3.7인치의 강우량을 보였으며 일부 지역에는 8인치 넘게 비가 내린 곳도 있었다.

이에 따라 NWS는 이날 오전 산타클라라·알라메다·나파·산마테오·콘트라코스타 카운티 지역에 ‘홍수 주의보(Flood Watch)’를 발령했다.

또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산호세 등 북가주 지역 전역에 강풍이 불어 곳곳에서 나무가 쓰러져 도로가 차단되기도 했다.

특히 산호세에선 지름 57인치의 거목이 뿌리채 뽑혀 가정집과 주차돼 있던 자동차를 덮쳤다.

강유경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