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메르스 치료제 곧 임상연구 돌입

0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에서 메르스 치료제 다수가 연구 개발 중이고 이 가운데 일부는 곧 임상 연구에 돌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중국 신징바오(新京報)는 중국과학원 고푸(高福) 원사 연구팀이 지난 2013년부터 메르스 항체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해 중대한 성과를 거뒀다며 이같이 전했다.

해당 연구에 동참한 중국과학원 베이징생명과학원 스이(施一) 부연구원은 “발견된 항체는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고, 그 다음 절차로 임상실험을 진행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중국 푸단대 바이러스학과 장스보(姜世勃) 교수 연구팀도 메르스 질병을 일으키는 주원인인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MERS-CoV)를 억제하는 물질과 그 항체 m336을 발견했다고 전해진 바 있다.

그러나 메르스의 경우 불과 3년 전인 2012년 4월 최초의 환자가 보고된 탓에 1990년대부터 개발되고 있는 에볼라 치료제나 백신보다도 개발 진행 상황이 더 더딘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 개발에 수년에서 길게는 10년 이상씩 걸린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런 초기 개발이 실제 성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로 보는 주장이 우세하다.

이런 가운데 일부 과학자들은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보다 기존 만들어진 약물 중에서 메르스에 효과적인 것을 찾아내는 것도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유럽의 일부 학자들은 동물 실험에서 말라리아약 클로로퀸, 항정신제 클로르프로마진 등이 메르스와 이와 유사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적이 있다.

미주리 대학 바이러스 학자인 스테판 사라피아노는 사스 치료제로 개발된 약물들이 메르스 바이러스나 기타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는데 동일한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