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2보]리퍼트 美대사 “동네 아저씨로 남겠다…한·미 같이 갑시다”

0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
“한·미, 끊어질 수 없는 믿음의 고리 굳건해져”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박6일간의 병원생활을 청산하며 그 동안 우리 국민들이 보내준 성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리퍼트 대사는 10일 오후 서울 신촌동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본관에서 퇴원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 국민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명받았다”며 “이번 사건으로 한국에 대한 사랑과 애정은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검정색 계열의 정장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리퍼트 대사는 지난 5일 피습 당시 아찔했던 악몽에서 벗어나 안정을 되찾은 모습이었다.

리퍼트 대사는 현재 몸 상태에 대해 “훌륭한 치료 덕에 빨리 복귀하게 됐고, 모두 회복될 것”이라며 “사건 자체는 무서웠지만 지금은 걷고 얘기하고 아이와 아내도 안을 수 있다”고 밝은 표정을 보였다.

하지만 여전히 그의 왼팔은 스프린트(깁스)로 고정돼 있어 움직이는데 불편함이 엿보였다. 봉합수술 후 실밥을 모두 제거한 오른쪽 얼굴 부위에는 밴드를 붙였지만 상처를 전부 가리기엔 부족했다.

리퍼트 대사는 기자회견 도중 간간히 ‘동네 아저씨’, ‘세준이 아빠’,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 ‘같이 갑시다’ 등의 한국어 솜씨를 뽐내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는 “한·미간의 끊어질 수 없는 믿음의 고리도 굳건해졌다”며 “한국 국민들이 우리 가족에게 보내주신 사랑을 믿고 친근하게 다가가기로 했다. 한국 분들이 불러주신대로 ‘동네 아저씨’, ‘세준이 아빠’로 남을 것”이라고 미소지었다.

또 리퍼트 대사는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며 “훌륭한 우정과 한국 국민들의 성원에 다시 감사드린다. 같이 갑시다”고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

그는 “군사적 파트너십 뿐 아니라 역동적인 경제·정치관계, 양국민의 협력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무 복귀 일정에 대해선 “강력하고 역동적인 관계를 위해 업무에 속히 복귀하길 바란다. 더 큰 열의로 일할 것”이라며 “당분간 가벼운 일정을 소화하겠지만 다시 양국 관계와 그에 따른 업무를 수행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향후 자신의 신변 경호에 대해선 “경호, 전술, 절차는 전문가들에게 맡기겠다”며 “전반적으로 서울이나 한국의 타 지역을 다닐 때 굉장히 안전하다 느낀다. 생산적인 사법당국의 협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흉기를 휘두른 김기종(55·구속) 우리마당독도지킴이 대표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 중인 상황에서 그 부분을 언급을 하기엔 시기상조”라며 말을 아꼈다.

기자회견을 마친 리퍼트 대사는 삼엄한 경호와 시민들의 격려 박수를 받으며 대사관저로 돌아갔다. 중간중간 환한 미소와 함께 손을 흔들며 화답하기도 했다.

한편 리퍼트 대사는 지난 5일 오전 김 대표가 휘두른 흉기(길이 25㎝ 과도)에 오른쪽 얼굴 광대 뼈에서 턱 밑까지 ‘길이 11㎝·깊이 3㎝’의 자상을 입어 80여 바늘을 꿰매는 봉합수술을 받았고, 왼쪽 팔 전완부의 힘줄 근육 2개가 파열돼 신경접합술을 받았다.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는 얼굴 부위의 실밥을 모두 제거받았다. 다만 리퍼트 대사가 왼쪽 손목 부분에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매일 대사관저로 가서 재활 등 치료를 실시할 예정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