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층간소음’ 문제로 반상회서 칼부림…’2명 사상’

0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이웃 간의 층간소음 문제로 인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동작경찰서는 14일 오후 6시30분경 서울 사당동의 한 빌라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다툼을 벌인 끝에 1명이 죽고 1명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동작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이 빌라 2층에 사는 A(48)씨가 반상회를 하던 도중 1층에 거주하는 B(40)씨와 B씨의 어머니 C(67)씨를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이들이 반상회에서 또다시 층간소음 문제로 다툰 것이다. 이때 화를 참지 못한 A씨가 부엌에서 칼을 들고 나와 참혹한 짓을 저질렀다.

흉기에 찔린 B씨는 사망했고, C씨는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중태에 빠져 수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1년 6개월 전에 B씨 가족이 이사를 오면서 층간소음 문제가 불거진 것 같다”며 “피의자가 가족 앞에서 피해자 형제들에게 폭행을 당해 순간적으로 흥분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반상회에 참석했던 주민들의 신고로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