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정부 “터키·시리아접경서 한인 취재진 체포됐다 석방”

0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국내 언론사 취재진 일행이 10일 터키 내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체포됐다가 조사를 받고 석방됐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주(駐)터키 대사관에 따르면 우리국민 3명이 터키 남부 킬리스 인근 시리아 접경지역 내 군사제한구역에서 체포됐다가 조사 후 석방됐다”고 밝혔다.

석방된 3명은 한국 모 언론사 취재진 2명과 현지 코디네이터 1명이었다.

외교부는 “터키 내 시리아 접경지역(10㎞ 이내)은 철수권고에 해당하는 여행경보단계 적색경보가 발령돼있다”며 해당지역 출입 자제를 요청했다.

앞서 터키 현지 언론은 이날 오후 “(터키)치안군이 남부 접경도시 킬리스 지역에서 군사제한구역을 침범한 한국인 3명을 체포해 조사를 마친 뒤 추방하기 위해 킬리스 경찰서로 이송했다”고 보도했다.

터키·시리아 접경도시인 킬리스는 지난 1월 10대 김모군이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IS(이슬람국가)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하기 전 거쳤던 곳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