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신생아 딸 시신 택배로 부친’ 30대母 긴급체포

0

【나주=뉴시스】배동민 기자 = 전남 나주서 발생했던 ‘신생아 시신 택배 사건’은 생활고에 시달리다 딸을 출산했던 30대 여성이 ‘좋은 곳으로 보내달라’며 자신의 어머니에게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5일 신생아의 시신을 상자에 담아 택배로 보낸 혐의(사체유기)로 A(35·여)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서울 강동구 한 우체국에서 자신이 갓 낳은 딸 아이의 시신을 상자에 담아 전남 나주시 고동리에 거주하고 있는 어머니 B(60)씨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울 광진구 구의동 한 포장마차에서 일하고 있던 A씨를 긴급 체포했으며 “택배를 보냈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한 고시텔에서 혼자 딸 아이를 낳았으나 극심한 생활고로 인해 병원에 갈 엄두도 내지 못하고 방치하다 아이를 숨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숨진 아이와 함께 방에서 지내던 A씨는 지난 3일 부패가 진행되자, 시신을 검은색 운동복 웃옷으로 감싸 수건 위에 올린 채 상자에 넣어 우체국 택배로 친정집에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상자 안에는 ‘이 아이가 편안한 곳에서 쉴 수 있도록 잘 보내달라’는 내용이 적힌 쪽지도 함께 넣었다.

5년 전 상경한 A씨는 지난해 말 이후 가족들과 연락이 끊긴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에는 한 겨울에 난방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지독한 생활고를 겪어왔으며 이로 인해 휴대전화도 발신이 정지된 상태였다.

남편이 있지만 아이를 가진 이후 연락이 끊겨 줄곧 혼자 생활해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한 관계자는 “아이가 출산 후 숨졌는지, 출산 전 숨졌는지 또는 의도적으로 살해했는지 등을 조사한 뒤 영아 살해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6시50분 전남 나주시 금천면 고동리에 거주하는 B(60·여)씨에게 숨진 신생아의 시신이 택배로 배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B씨는 경찰에 ‘오전 11시45분께 집에 택배가 도착했다는 전화를 받았지만 밖에서 일하는 중이라 집 앞에 놓고 가도록 했다. 돌아와서 열어본 뒤 놀라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상자에는 A씨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지난 3일 서울 모 우체국에서 택배가 발송된 사실을 확인, CC(폐쇄회로)TV를 분석해 한 여성이 미리 준비해 온 박스를 부치는 장면을 확보했다.

또 이 여성이 B씨의 딸 A씨라는 진술을 확보한 뒤 소재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아왔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