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부천 세자매 동반자살…”생활고는 아닌듯”

0

【부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경기 부천시 원미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세 자매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경찰이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25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경기 부천시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자매 3명이 숨져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비원은 경찰에서 “화단에서 갑자기 ‘쿵’ 하는 소리가 나서 보니 30대 여성 두 명이 쓰러져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A(33·여)씨와 B(31·여)씨는 이 아파트 1층 주차장 지붕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C(29·여)씨는 12층 자신의 집 안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당초 생활고를 비관한 동반 자살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였지만, 생활형편이 어렵지 않았으며자살할 이유가 없다는게 가족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 아파트에는 모친 D(62)씨 소유의 아파트로 이들 세 자매와 함께 살던 것으로 조사됐다.

D씨는 경찰조사에서 “이들이 기초수급 대상도 아니였으며, 기타 경제적인 문제가 있는 상황이 아니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자매는 간호조무사와 유치원 보육교사 등으로 일하다 수개월 전부터 최근까지 실직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발견된 유서가 모두 3장으로 육안으로 글씨체가 다른점, 외부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은 ‘사는 게 힘들다. 화장해서 뿌려 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자살 동기는 정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면서 “좀 더 수사를 진행해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 자매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서에 대해서도 필적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