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 논란’ 황선, 朴대통령 형사고소 이어 손배訴 제기

0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황선(40·여) 전 민주노동당 대변인이 이번에는 박 대통령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황씨는 재미동포 신은미(53·여)씨와 함께 ‘신은미&황선 전국 순회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며 종북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황씨는 24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을 상대로 3000만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소장을 통해 “일부 언론은 내가 토크콘서트에서 북한 정권과 3대 세습을 찬양하고 북한을 인권·복지국가로 찬양했다는 식으로 보도했다”며 “그러나 이같은 발언을 한 사실이 없고, 북한이 인권국가라고 주장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신씨는 방북 경험을 기초로 반공교육 등으로 북에 대한 적대감이 팽배해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남과 북이 한민족으로서 여전히 동질성을 갖고 있다는 점, 화해 협력에 기초한 통일로 분단의 비극을 끝내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 한 것”이라며 “북한의 대남적화통일 전략에 편숭해 대한민국에 위해를 가하고자 하는 의사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북한을 찬양하고 추정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없음에도 토크콘서트를 ‘종북’콘서트에 해당한다고 했다”며 “이는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씨는 또 “박 대통령의 발언은 대부분의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돼 수많은 국민들이 나를 비난하는 한편 형사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이로인해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 최근에 소위 종북콘서트를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우려스러운 수준에 달하고 있다”며 “몇 번의 북한 방문 경험이 있는 일부 인사들이 북한 주민들의 처참한 생활상이나 인권침해 등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자신들의 일부 편향된 경험을 북한의 실상인양 왜곡·과장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황씨는 지난 22일 서울중앙지검에 박 대통령을 명예훼손 및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