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 논란’ 신은미씨 출석…”종북 발언 허위·왜곡된 것”

0

“통일 염원하는 동포 한사람…수사 성심껏 임할 것”

“경찰과 조율한 첫 출석, 수사 불응 사실과 달라”

경찰, “혐의 입증되면 속지주의 적용 가능”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종북 콘서트’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재미교포 신은미(53·여)씨가 논란이 된 종북 발언이 허위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신씨는 1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 청사에 출석해 조사받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많은 상처를 입은 동포들 마음을 치유하고 싶은 마음에서 수사에 기꺼이, 성심껏 임하고 잘못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 잡아서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신씨는 최근 ‘토크 콘서트’에서 논란이 된 북한의 3대 세습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듯한 발언과 관련해 “왜곡된 허위 보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모국을 사랑하는 동포로서 모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모국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통일 콘서트를 하게 됐다”며 “언론에서 진심 어린 그런 마음은 아랑곳하지 않고 공갈과 협박에 허위 보도로 말미암아 저에게 엄청난 상처를 줬다”고 토로했다.

종북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신씨는 어이없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북한을 다녀온 후에 장소를 가리지 않고 토크 콘서트를 했다. 다큐멘터리도 찍고 지난 4월에도 20개 도시를 순회공연하며 똑같은 내용으로 강연했다”며 “대학에서도 똑같은 강연을 했고 책에도 나온 내용인데 왜 이번에만 ‘종북 콘서트’인지 이해 못 하겠다”고 말했다.

신씨는 지난 11일과 12일 경찰의 두 차례 소환 통보에 불응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신씨는 “언론 보도를 보니까 수사에 불응했다고 하는데 이번이 경찰 측에서 변호사와 조율해 갖는 첫 번째 수사”라고 말했다.

함께 출석한 신씨의 변호인도 “먼저 고소장이 접수되고 경찰에서 출석요구서를 부탁했는데 정식 변호인이 아니라 전달 안 됐다고 들었다”며 “이후 이 사건을 맡게 되고 담당 형사와 (출석 일정과 관련해) 얘기했다. 재판 일정이 있어 조정했던 것인데 불응한 것처럼 됐다”고 설명했다.

신씨는 7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이날 오후 10시35분께 서울경찰청사를 나섰다.

신씨는 “(경찰 조사에서) 북한에 어떻게 여행하게 됐고 어디서 무엇을 했고 누구를 만났는지 그런 내용을 상세하게 얘기했다”며 “‘재미동포 아줌마, 북한에 가다’ 책에 다 나와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법에서 제게 묻고 싶은 것, 잘못된 것, 제가 잘못된 부분을 제대로 얘기하고 고발하신 쪽에서 궁금하신 것들에 대해 충분히 대답하겠다”며 “모든 것이 아무런 문제가 되는 게 없고 풀렸을 때 그때 나가겠다”고 밝혔다.

북한을 찬양한 혐의에 대해서는 “북한을 찬양한 적 없다”고 단언했다.

신씨는 다음날 오후 6시께 다시 경찰에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20일까지 신씨가 출국 정지됐는데, 그때까지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으면 다시 출국 정지를 신청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씨가 미국 시민권자이긴 하지만, 이번 건은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속지주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씨는 민주노동당 부대변인 출신인 황선(40·여)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와 함께 ‘신은미&황선 전국 순회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며 종북 논란에 휩싸였다.

활빈단 등 보수단체는 ‘토크 콘서트’에서 북한의 3대 세습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며 신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jhk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