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 지하주차장 곳곳 균열…부실 ‘논란’

0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각종 안전사고로 물의를 빚고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 제2롯데월드에서 이번에는 지하 주차장 곳곳에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각한 부실시공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31일 롯데건설 등에 따르면 제2롯데월드 지하 주차장 2~6층 곳곳에서 균열이 발생해 보강 공사를 진행 중이다.

지하 4층의 경우 40여 구획에서 균열이 광범위하게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 3층과 지하 5층 곳곳에서도 보수공사가 진행돼 주차가 불가한 상태다.

롯데건설은 지난 16일부터 에폭시 등을 이용해 지하 주차장에 발생한 균열에 대한 임시 보강 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공사는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몰탈이라는 마감재가 건조 수축하는 과정에서 균열이 발생한 것”이라며 “갑자기 생긴 균열이 아니라 지난 5월에 주차장을 완공한 이후 매일 균열을 조사했다가 한번에 보강공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면 마감재에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건물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