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관광객, 메르스 확진..141번 환자 신라호텔등 이용

0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 A씨가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한 뒤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 메르스 관리대책본부는 1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141번 환자 남성 A씨(42)가 지난 5일 오전 항공편으로 제주에 도착해 8일 오후 항공편으로 서울로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5일 아내와 아들, 친구 부부 등 4가족 총 8명과 함께 제주 공항에 도착한 뒤 렌터카를 이용해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신라호텔에 도착했다. 이후 3박 4일간 제주 신라호텔에 머물며 횟집 등에서 식사를 하고 승마장 등 관광지를 이용한 뒤 지난 8일 제주를 떠났다.

A씨는 지난 9일 발열 및 기침 증세를 보여 퇴근했고 이후 11일까지 출근하지 않았다. 12일 A씨는 메르스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13일 2차 검사 결과서는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메르스 중앙대책본부는 A씨가 지난달 27일 부친이 삼성서울병원에서 외래 정기검진을 받을 당시 동행했다가 14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배우자와 아들 등 밀접 접촉자들은 특이한 증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도 측은 신라호텔에서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CCTV를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34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했다. 제주도는 이들 중 31명의 신원을 확보해 자가 격리를 통보했다.

제주도 측은 확진자 동선에 포함되는 식당과 관광지 등을 공개하고, 이곳을 이용한 도민들은 보건소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또 해당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전상준 기자 jsj5623@mt.co.kr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준 기자

관련기사

 

 

[스타뉴스 전상준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