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신, 이글 등 7언더파 단독 선두

0

메이저 3연패 도전 박인비, 2언더파 공동 23위

 

제니 신이 11일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경기를 펼치고 있다.[AP]

박인비
박인비

제니 신(23·한국명 신지은)이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생애 첫 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제니 신은 11일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파73·6670야드)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우승상금 63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와 이글 1개를 쳐 7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무결점 플레이였다. 전반에 3타를 줄인 그는 14번 홀에서 1타를 더 줄였고, 15번 홀(파5)에서 이글을 치며 상승세를 탔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18번 홀에서 1타를 더 줄이면서 공동 선두였던 브룩 핸더슨(캐나다)을 따돌렸다. 핸더슨은 6언더파 67타로 단독 2위다.

2011년부터 LPGA투어에 출전한 제니 신은 아직 투어 우승이 없다. 지난 2012년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게 최고 성적이다.

올해 최고 성적은 2월 ISPS 한다 위민스 호주오픈에서 기록한 공동 4위. 메이저대회에서 투어 첫 승을 노리고 있다.

김효주(20·롯데)와 김세영(22)은 나란히 3언더파 70타를 쳐 최운정(25)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산드라 갈(독일), 스테이시 루이스, 브리타니 린시컴, 크리스티 커, 렉시 톰슨 등 쟁쟁한 우승 후보자들이 모두 공동 8위에 자리하고 있어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박인비(27)는 버디 5개, 보기 3개로 2언더파 71타 공동 23위에 자리했다.

이 대회는 종전 LPGA 챔피언십이라는 이름으로 열렸다. 올해부터 대회 명칭이 변경됐다.

2013년과 지난해 2년 연속으로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는 3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리디아 고(18)는 1언더파 72타로 공동 39위다. 13번 홀 퍼트 과정에서 볼이 움직여 1벌타를 받았다.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