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석, 암 투병 사실 알려져…삼성·한화·KBO ‘고민’

0
[일간스포츠]
한화이글스 외야수 정현석(30)이 삼성라이온즈 투수 배영수(33)의 보상선수로 이적하게 된 가운데 정현석의 암 투병 사실이 알려졌다.

삼성은 15일 FA 계약으로 한화로 이적한 배영수의 보상선수로 정현석을 지목했다. 외야수 김헌곤(26)의 군 입대와 취약한 백업 선수를 보강하기 위해 즉시전력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그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갑작스런 암 투병으로 그의 거취가 불분명해졌다. 즉시전력감이 아닌 재활이 필요한 선수가 됐기 때문이다.

지난 8일 검진 결과를 받은 정현석은 위암이라는 소식에 서둘러 수술에 임했다. 그는 12일 위의 1/3가량을 잘라냈으나 무사히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복기간은 6개월 정도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은 KBO(한국야구위원회)에 보상선수 재지명 가능성을 문의했다. KBO는 확실한 규약이 없어 고민에 빠졌다. 삼성은 KBO에 문의하기 이전 한화에도 재지명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한화로서도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한화는 “15일 정현석이 보상선수로 발표되기 전에 삼성 쪽에서 문의를 받았고, 정현석의 수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 이후에 삼성이 KBO에 정현석 지명을 통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규정과 절차는 정확하게 따랐다”고 설명했다. 이에 삼성은 “한화가 규정을 지킨 건 확실하다. 다만 우리는 재활을 해야 하는 선수를 보호선수로 받았으니 규약에 대한 해석에 대해 문의하고 재지명 가능성만 살펴본 것”이라고 했다. KBO 측은 “이런 상황이 처음이고, 이에 대한 확실한 규약이 없어 고민이 크다”고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