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흡연 늘고 성관계 줄어

0

시애틀 중고교 학생들 건강상태 조사
 11학년 15퍼센트가 전자담배 피워

시애틀 중고교 학생들은 전자담배 흡연이 늘어난 반면 성관계 행동은 줄어들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운전중 택스팅은 흔하게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같은 결과는 워싱턴주정부 지원으로 ‘헬시 유스 서베이’가 시애틀의 중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을 조사한  보고서로 발표되었다.
이 연구조사는 매 2년마다 6,8,10 그리고 12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 조사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하고 익명으로 실시한다.
이 조사에서 12학년 학생 26퍼센트가 최근 마리화나를 피우는 사람이 운전하는 차에 탄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12학년 반 이상이 운전중 택스팅 또는 이메일을 하는 사람의 차에 탔다고 밝혔다.
특히 중고교 학생들의 전자담배 흡연은 크게 증가했다. 11학년 15퍼센트가 전자담배를 지난 30일 안에 피웠다고 대답했는데 이것은 2012년 4퍼센트에서 급증한 것이다.
학생들의 성관계율은  2010년 이래 감소했다. 8학년 6퍼센트가 2014년에 섹스를 했다고 대답했는데 이것은 2010년 16퍼센트에서 감소한 것이다.
과일과 채소를 먹는 학생률 도 모든 학년에서 크게 줄었다. 과일 또는 채소를 하루에 5번 이상 먹는 8학년 학생률은 2012년 32퍼센트에서 2014년에는 26퍼센트로 줄었다.
어린이 치료사인 엘리자베스 페코토씨는 학생들의 마약 사용에 대해 학생들에게 왜 마약을 사용하는지 묻는 것이 중요하다며 많은 학생들이  분노, 스트레스, 진통, 우울증, 불면증을 겪기 때문에 정신 건강 치료를 받는 것 대신 마리화나를 피우고 있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