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6마리’ 북부 흰코뿔소 숨져

0
[LA중앙일보]
샌디에이고 동물원서 1마리
5마리만 남은 희귀종으로
전 세계에 6마리 밖에 남지 않은 희귀종 북부 흰코뿔소 중 1마리가 죽었다고 LA타임스 등이 14일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동물원 측에 따르면 올해 44살로 추정되는 앙갈리푸는 노화에 따른 건강 문제가 생겨 최근 치료를 받아왔다. 앙갈리푸는 1990년 수단 하르툼 동물원에서 미국으로 건너와 샌디에이고 동물원에 머물러왔다.

이로써 전 세계에는 모두 5마리의 북부흰코뿔소만이 남게 됐다. 이 중 숨진 앙갈리푸와 함께 생활했던 암컷 한 마리가 샌디에이고 동물원에 남아있으며 나머지는 체코, 아프리카 동물원에 분산돼 있다.

당초 아프리카의 야생 환경에서 기르면 번식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체코에 있던 코뿔소 일부가 아프리카로 옮겨졌지만 아직까지 새끼를 낳는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샌디에이고 동물원도 향후 상황을 대비해 앙갈리푸의 정액과 고환 조직을 보존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에도 아프리카 지역 동물원에서 북부흰코뿔소 한 마리가 죽었다. 아프리카 지역에 주로 밀집돼있던 북부 흰코뿔소는 뿔에 최음 성분이 들어있다는 잘못된 정보로 인해 무분별한 밀렵의 희생양이 됐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지난해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로 지정했다.

베트남과 중국 등에서는 코뿔소 뿔이 마약이나 금보다 비싼 ㎏당 6만5000달러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