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은닉 혐의’ 박효신 “공인으로 죄송..피해끼칠 의도無”

0

재산 은닉혐의로 법정에 선 가수 박효신이 “공인으로 죄송하다. 피해 끼칠 의도는 없었다”고 최후 변론 입장을 밝혔다.

21일 오전 11시 서울서부지방법원 제308호 법정에서는 채권자들의 강제면탈을 피하기 위해 재산을 은닉했다는 혐의(강제집행 면탈)로 기소된 박효신에 대한 2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공판에서는 판사는 박효신이 공소사실은 인정했다는 것을 재확인 했고 이어 피고의 최후 변론을 들었다.

박효신은 “공인으로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하는데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누군가에게 피해를 끼치려고 한 의도가 없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잘 살펴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효신은 지난 2012년 6월 대법원으로부터 전속 계약 파기 등을 이유로 전 소속사에게 15억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이에 박효신은 같은 해 11월, 채무 변제를 목적으로 법원에 일반 회생 신청을 했지만 중도 종료됐다. 당시 재판부는 박효신이 작성한 회생계획안이 채권자들에게 받아들여지지 않았음을 그 이유로 밝혔다.

이후 박효신은 지난 2014년, 부산지방법원에 채무액을 공탁해 채무를 변제하며 모든 일이 마무리 되는 듯 했으나 서울고등법원은 지난해 12월 박효신과 채무변제 소송을 벌이고 있는 전 소속사 측의 재정신청을 받아들여 검찰에 공소제기를 명령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화 기자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