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수 목사 석방 위해…필라 교계 나서

0
[LA중앙일보]
최근 북한 당국에 의해 억류 중인 것으로 확인된 캐나다 큰빛교회 임현수 담임목사의 석방을 위해 필라델피아 한인교계가 발벗고 나섰다. 필라한인교회협의회(회장 최해근)와 필라한인목사회(회장 박태문) 임원들은 11일 펜실베이니아주 콘소호켄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임 목사의 송환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갭 인터내셔널’ 국제총재인 임 목사는 지난 1월 30일 북한 당국의 3차에 걸친 요청에 의해 구호품을 가지고 북한의 나진.선봉지구를 방문 중 평양의 고위관리를 만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한 후 실종됐고 이후 북한 당국에 의해 억류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최 회장은 “북한 정부가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 사람들을 도와 준 임 목사를 조속히 석방해 야 한다”고 호소했다.

권택준 객원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