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자 없는’ 돈뭉치…햄버거 가게서 10만달러 든 가방

0
[LA중앙일보]
샌호세 버거킹 매장
북가주 샌호세 지역의 버거킹 매장에서 현금 10만달러가 든 백팩이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샌호세 경찰에 따르면 지난 26일 매장의 한 직원이 고객이 놓고 간 가방을 발견했고, 가방에는 10만달러의 현금 뭉치와 대마초, ATM 카드 등이 들어 있었다.

보고를 받은 점장은 곧바로 경찰에 이를 신고했고 경찰은 “6개월 내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돈은 매장의 소유가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소의 점장은 “가방 안에 돈 뭉치가 발견됐을때 깜짝 놀랐다”며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불우이웃을 돕는데 쓰겠다”고 밝혔다.

강유경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