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카페서 위조 모바일 상품권 판매 대학생 덜미

0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지역소모임 카페 회원들을 상대로 가짜 모바일 상품권을 판매한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인터넷 지역소모임 커뮤니티와 중고 사이트 등에서 가짜 모바일 상품권을 팔아온 대학생 박모(26)씨를 상습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9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상품권을 싸게 팔겠다’는 글을 올린 다음 위조한 온라인 제과 상품권과 영화예매권 등을 전송하는 수법으로 모두 340여명으로부터 83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박씨는 인터넷에서 상품권 원본 파일을 내려받은 뒤 그림판 프로그램을 이용해 유효기간과 바코드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바일 메신저로 위조한 상품권을 받은 피해자들은 사용하기 전까지 위조 사실을 눈치챌 수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박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 중이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