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 2명 사망’ 시드니 인질극 종료…범인은 누구?

0
호주 경찰이 인질을 구조한 후 안전한 곳으로 데려가고 있다./AFPBBNews=뉴스1

호주 경찰이 시드니 도심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 현장을 급습해 17시간여 만에 상황을 종료시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인질 2명이 사망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호주 국영방송 ABC는 16일 “자신을 이란의 종교 지도자로 지칭한 범인인 만 하론 모니스(50)가 호주 무장경찰에 의해 사살됐고 인질이었던 카페 매니저 토리 존슨(34)과 변호사 카트리나 도슨(38)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사망한 두 인질이 범인의 총에 맞아 사망했는지 아니면 총격전에서 사망했는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밖에도 경찰을 포함한 5명의 인원이 부상을 당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질극을 벌인 범인 모니스는 전처 살해 공모 등의 혐의를 받고 있었고 40여 건이 넘는 성 관련 범죄를 저지른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모니스는 해외에서 전사한 호주 군인의 가족에게 공격적인 편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 종료 후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범인의 상태는 연방정부와 주정부 모두에게 익히 알려져 있었다”며 “범인은 많은 범죄 전과를 가지고 있으며 정서가 불안하고 극단주의에 빠져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애벗 총리는 “이번 사건은 자유롭고 관대한 나라에서도 정치적 동기로 인한 폭력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예이다”며 “이번 테러로 교훈을 얻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시드니 인질극 종료, 범인 완전 정신병자였네”, “시드니 인질극 종료, 우리나라에서도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 조심하자”, “시드니 인질극 종료,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xnom0415@mtstarnews.com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