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손흥민 골’ 한국, 미얀마 2-0 제압..예선 첫 승

0

한국 축구 대표팀이 미얀마를 제압하며 월드컵 지역예선 첫 승을 챙겼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9시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얀마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첫 경기에서 전반 34분 이재성의 선제골과 후반 22분 손흥민의 쐐기골을 앞세워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슈틸리케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이정협을 배치했다. 2선은 손흥민과 이재성, 염기훈으로 꾸려졌다. 정우영과 한국영은 중앙 미드필더로 이름을 올렸다. 포백은 김진수와 장현수, 곽태휘, 김창수가 맡았다. 선발 골키퍼는 김승규였다.

전반 초반부터 한국의 압도적인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은 전반 6분 염기훈의 왼발 슈팅이 골포스트에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1분 뒤에는 상대 진영 중앙에서 넘어온 이재성의 로빙 패스를 이정협이 문전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무산됐다.

한국은 전반 11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상대 골키퍼 손에 맞고 페널티박스 중앙으로 흐르자 이를 손흥민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골라인 앞쪽에 서 있던 수비수 몸에 맞고 튕겨져 나오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후 한국의 공격은 잘 풀리지 않았다. 미얀마 필드플레이어 전원이 수비에 가담하며 좀처럼 빈 공간이 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중앙 공격을 고집하며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답답했던 전반. 해결사는 이재성이었다.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쇄도하던 이재성은 손흥민의 킥을 정확한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후반에도 한국은 미얀마를 거세게 몰아 붙였다. 한국은 후반 22분 상대 페널티박스 아크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 때 손흥민이 강력한 무회전 킥을 때려내며 추가골을 터트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31분 이정협을 빼고 이용재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이용재는 후반 43분 골키퍼까지 제쳐낸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수가 발로 걷어내며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한국은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결국 2-0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전상준 기자 jsj5623@mt.co.kr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준 기자

 

 

[스타뉴스 전상준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