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에 3천만원 줬다”

0

 

성완종 사망 전 인터뷰서 “2013년 선거자금으로 건네”
이 총리, “한푼도 안 받아”

 

이완구 총리에게 3000만원을 줬다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인터뷰 녹음이 공개됐다. 이 총리는 한푼도 받은 적이 없다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밝힌 바 있다. 이 총리가 국회에서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며 얼굴을 만지고 있다. [뉴시스]

‘성완종 리스트’가 연일 한국 정가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핵폭탄급 위력의 생전 인터뷰가 공개됐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000만원의 선거자금을 건넸다고 경향신문이 14일(한국시간) 밝혔다.

당시는 이 총리가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섰을 때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전 인터뷰에서 “지난번(2013년 4월 부여.청양) 재.보궐선거 때 선거사무소 가서 이 양반한테 3000만원을 현금으로 주고 왔다”고 밝혔다. 성 전 회장은 “보궐선거 한다면 (이 총리는) 머리도 크신 분이고 아무한테나 처신할 수 없고 그렇잖아요. 나는 성심성의껏 했다”며 “다 이렇게 인간관계를 형성해서 무슨 조건이 있고 그런 게 아니고 회사 돈 빌려다가 이렇게 한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가 당시 회계 처리를 했느냐는 질문에 “뭘 처리해요. 꿀꺽 먹었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개혁을 하고 사정을 한다고 하는데 이완구 같은 사람이 사정 대상 1호”라고 말했다. 숨진 성 전 회장 주머니에서 발견된 메모지 속 8명의 정치인 중 이 총리는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돈 액수 없이 이름만 기재돼 있다.

추가 인터뷰가 공개되자 여권은 발칵 뒤집혔다.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하면서 “참 큰 문제다. 엄청난 진술이다. 이 총리도 수사 대상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치자금법상 공소시효(7년)가 남아 있어 이 총리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기소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앞서 이 총리는 성 전 회장이 숨진 뒤 그의 측근에게 15차례 전화를 걸어 “성 회장과 무슨 얘기를 나눴느냐”고 꼬치꼬치 캐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의 이름을 들먹이며 섭섭함을 토로했다는 인터뷰 기사를 본 뒤 “왜 언론사에 그런 제보를 했느냐”고 따졌다고 한다.

이 총리는 13일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경남기업과 고인(성 전 회장)에게 후원금을 한 푼도 받은 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 특별수사팀은 경남기업 자금 1억원이 2011년 당대표 선거 당시 홍준표(현 경남지사) 캠프의 특보였던 윤모씨에게 전달된 사실을 계좌 추적과 관련자 진술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