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음담패설, 글램 다희는 무슨 영상으로 협박했나?

1

[워싱턴 중앙일보]

이병헌 음담패설, 글램 다희는 무슨 영상으로 협박을 했나?

경찰은 지난 2일 공갈미수 혐의로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김다희, 21)와 또 다른 여성(2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2명의 20대 여성은 최근 이병헌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 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병헌 측은 지난달 28일 피해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사건을 맡은 경찰은 이달 1일 새벽 두 사람을 거주지 주변에서 검거했다. 이어 글램 멤버 다희의 집에서 문제의 동영상이 담긴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을 압수해 분석중에 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8월 28일 이병헌씨는 본인의 개인자료를 공개하겠다며 수십 억을 요구하는 협박을 당했고, 늘 연예인들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은 늘상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아니라 생각해, 바로 소속사에 해당사실을 전달하고 즉각 신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박정훈의 뉴스 TOP10’ 코너에서는 이병헌 사건의 녹취본에서 대화 내용 일부를 소개했다. 이병헌은 두 여성에게 “첫 경험이 언제냐”, “남자를 볼 때 얼굴을 보느냐, 아니면 성적 매력을 보느냐”, “남성의 어디를 보면 흥분되느냐” 등의 성적인 질문을 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